Monday, April 2, 2018

Fast Forward

가까운 지인 분께서 '인생을 그때로 되돌리고 싶다'고 말씀하셨다.

자연스레 '그럼, 난 언제로 되돌아 가는 것이 좋을까' 생각해 보았는데, 아쉽게도 괴롭지 않았던 순간들이 없었기에 딱히 과거로 돌아가고 싶지도 않았다.

하지만, 인생을 빨리 앞으로 돌리고 싶은 마음으로 가득했던 퇴근길이었다.
Rewind 하고픈 추억은 없지만, Fast Forward 하고픈 인생만 살아왔네.

비교하는 삶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디에서 기쁨을 느끼고 행복을 느끼는지 깊게 고찰해 본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쉬운 행복'을 얻기 위해서 주로 사용하는 방법이 '남과 비교하기'다.

'남과 비교하기'는 별 다른 고민 없이도 쉽게 복용할 수 있는 인생 진통제이지만, 사실 그리 효과적이고 장기적인 복용 방법은 되지 못하며, 때로는 심각한 부작용을 낳기도 한다.

왜냐하면, 남과 비교했을 때 어느 누군가를 대상으로 정해 일시적인 상대적 '기분 나음'을 얻었다고 하더라도, 결국 그 비교의 대상은 계속하여 더 나은 누군가로 바뀌기 때문이고 결국은 '난 왜 그만큼 될 수 없는가'에 빠져 스스로를 부정하고, 현실 속의 자신을 비난하게 되기 때문이다.

살아오며 배운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은, '인생은 원래 불공평'하단 것이다. 특히, '늘 공평해야 해'라고 강조해 왔던 스스로에게 불공평한 인생은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어려웠지만 현실은 그랬다. 거부할 수록 내 정신을 갑갑하게 옥죄었다. 부정할 수록 현실과 동떨어진 나, 그리고 타인의 모습들이 떠올라 괴로웠다. 현실에서 누군가의 성공 소식을 들었을 때, 그/그녀가 과연 그에 합당한 실력과 노력을 보여주었는가? 생각했고, 반면 실력과 재능, 그리고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실이 암울했던, 혹은 평범했던 누군가를 떠 올리며 다시 한번 어줍잖은 인생의 작은 깨달음에 밑줄을 친다.

'인생은 원래 불공평하다'

그러니 이런 삶을 살고있는 스스로를 용서하라고.
그것은 너의 잘못이 아니고, 노력이라거나 능력탓이 아니라고.

Sunday, April 10, 2011

좋은 생각, 깨달음을 얻을 때마다 세상을 좀더 이해하게 된 것 같아 기쁘다. 물론 아직 시기심과 질투심, 남과의 비교, 이런 것들을 충분히 극복해 내지 못했지만 그래도 미약하나마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수업을 배운 것 같아 뿌듯하다.

엊그제 인터넷에서 티비 프로그램을 캡쳐한 글을 보았는데, 그 글귀가 무척 인상깊었다.

80이 넘어, 인생의 모든 것을 다 가진 재벌 총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자신이 가진 모든 재산과 다 바꿀 수 있는 그것은..?

바로 젊음. 그리고 난 그것을 가지고 있다. 3월 살아오며 가장 나태하게 보낸 한달이었는데, 정신을 다시 가다듬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Friday, April 8, 2011

기록을 남기기로 결심하다

꽤 오랜 기간동안 MovableType을 이용해서 thinkroads.com 블로그를 운영했었다. 아마도 2003년 말부터 유학을 다녀온 후 꽤 오랜 기간이었다는 것을 기억해보면 아마도 학교로 돌아온 이후인 07년 까지는 기록을 남겼던 것 같다. 마라톤 뛰었던 것이며, 기숙사 생활 등에 대해서도 글을 남겼던 것을 기억하니까.

MT의 블로그를 폐쇄하며 해당 데이터를 모두 dump 했지만, 그것을 그 이후로 다시 열어본 기억은 없다.

간간히 naver 블로그에 글을 남기긴 했지만, 그것은 기록, 블로깅이라기 보단 일종의 배설이었다. 속으로 삭아버린 분, 마음을 가끔 배출하는 성토장이었으며 글을 적고 나서 다시 살펴보는 일은 없었다. 누가 자신의 배설물을 뒤적이겠는가.

그러나 서서히 생각이 달라지기 시작하였다. 블로깅이라기 보단, 그저 '일기'를 적는 것이 필요함을 느꼈다. 생각의 기록이란 중요하며, 중요한 깨달음을 잊어버리지 않게 정리하는 것에도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최근 1,2년간 많은 깨달음을 얻었고 마음의 변화를 겪었는데 이것의 정리가 필요함을 느꼈다. 물론 사실의 기록 또한 중요하다.

어떤 해에, 내가 어떤 일을 겪었고 어떤 변화와 성장을 하였는지. 아마도 몇수십년이 지난 후에 본다면 감회가 새롭겠지. 그때의 기억도 다시 play할 수 있고. 아마도 이렇게 느껴진 다는 것 자체가 나의 우울함을 많이 떨치고 극복해 냈다는 뜻일 것이다. 예전에는 하루하루 삶의 기록이 다시는 체험하고 싶지 않은 괴로움 그 자체였다면...

이제는 삶의 고통을 accept하고 인정하고 그것을 처연하게 바라볼 수 있게 된 것이었다. 과거의 고통과 삶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고, 그 시련의 삶이 삶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를 바꾸었기 때문에 그 고통 자체도 서서히 감사한 마음으로 인정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래, 난 이제 그 고통의 시간이 고맙다. 그것은 쓴 약과 같은 것이었다는 것을 이제서야 깨닫고 감사의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 그리하여 무작정 그 고통으로 도망치기 보다는, 편안한 마음으로 그 기록을 여기에 남기자고 결심한 것이며 그 기록 하나하나가 결국은 성장의 기록, 치료의 과정으로 남아 이후에 많은 시간이 흘렀을 때 평안의 마음으로 바라볼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였다.

물론 그러한 내용들을 public하게 publish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기록으로는 남기며 계속하여 잘 정리해볼 계획이다.

4월 8일 금요일, 홍대 토끼의 지혜 북카페에서.